입사 초기 위축감을 해소하는 긍정 심리 메커니즘

2022-04-25

언택트가 일상이 된 요즘, 신규입사자 관리에 대한 조직 담당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마인드 살롱에 참여하셨던 담당자들의 고민을 물어보니, 택근무 시기에 입사한 구성원들의 온보딩 방법과 조직 부적응 문제, 우수 인재 리텐션, 높은 퇴사율, 경력직 온보딩 등이라는 답변이 많았습니다. 코로나 상황이 나아져 다시 회사로 출근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지만, 여전히 상시 재택근무나 하이브리드 형태의 근무 환경이 유지될 것으로 보여 이 고민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여겨집니다. 


신규입사자 온보딩은 재택근무를 하기 전에도 중요한 과제였습니다. 새로운 조직에서 업무에 익숙해지는 것뿐 아니라 조직문화, 동료들과 일하는 방식을 맞추는 과정에서 신규입사자들의 마음은 움츠러들기 쉽습니다요즘은 재택근무로 비대면 상황에서 업무를 하다 보니 조직 상황 파악이 쉽지 않아 더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 팀원들과 연결고리가 약한 상태에서 일하니 커뮤니케이션의 불편과 심리적 고립감도 느낍니다. 일한 것에 대해서는 계속 피드백을 받으니 나의 한계점만 눈에 들어오고, 앞으로 잘할 수 있을지 자기의심에 빠집니다.


경력입사자의 경우 좀더 어렵습니다. 조직은 경력입사자가 합류하자마자 좋은 결과를 내길 기대하지만, 낯선 조직문화에 적응하고 새로운 동료들과 협업 방식을 맞추는 과정에서 곧바로 성과를 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기존에 성과를 내던 나만의 업무 방식이 새 조직에서는 잘 작동하지 않기도 하고, 방식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에너지도 많이 소모합니다. 그러다 보니 인의 선택을 의심하게 되고, 스스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뿐 아니라 많은 업무로 인한 번아웃의 위험성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새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하고 스트레스를 받다가 결국 다른 조직으로 가길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반면 변화 속에서 내 상태를 받아들이고, 잘할 수 있고 노력할 수 있는 것을 조금씩 시도하며, 조직의 핵심인재로 성장하길 선택할 수도 있죠. 우리 모두가 원하는 후자의 모습이 되기 위해서는 물리적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온보딩 기간 동안 신규입사자들이 스스로 자신감을 갖고, 새로운 조직에서 잘 적응하도록 돕는 것이 필요합니다. 신규입사자들이 스스로 마음의 위축감을 해소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긍정심리 메커니즘 세 가지를 소개합니다. 


메커니즘 1. 긍정정체성 :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관점 갖기

사람들은 부정편향성 때문에 좋은 것보다는 안 좋은 것을 먼저 보기 마련입니다. 또는 직업적 특성으로 인해 그런 부분이 더 발달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긍정심리학에서는 나에게 부족한 점보다는 이미 있는 좋은 아이덴티티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에 집중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긍정 관점 연습이 필요합니다. 단순히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게 아니라, 긍정질문을 통해 나의 좋은 점을 찾고, 그것을 업무에 적용하고, 부족한 점은 인정하고, 나의 가능성에 대한 관점을 확장시키는 것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방식도 필요합니다. 어떤 사고방식을 가졌는지에 따라 상황에 대한 의미와 해석은 다를 수 있습니다. 지금의 사고방식이 내게 도움이 되는지, 내가 본 것이 사실인지, 달리 볼 여지는 없는지 생각해야 합니다. 잘 몰라서, 또는 익숙하지 않아서 생기는 상황들에 대해 이렇게 내 생각을 점검하며 더 나은 선택을 해야 합니다.

 

메커니즘 2. 자기효능감 : 업무에 대한 자신감 갖기 

효능감은 특정 영역을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입니다. 특정 영역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입사한 경력입사자의 경우 업무 수행방식을 맞춰가는 과정에서 잦은 피드백과 협업 오류, 지원의 부재 등으로 효능감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효능감이 낮아지면, 본인의 의견에 대해 주저하게 되고, 새로운 시도가 어렵고, 결국 자기 역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게 됩니다.

나의 강점을 업무에 적용해보는 방법은 업무 자신감을 갖는 데 효과적입니다. 이미 이전 조직에서 내가 잘했던 것, 내가 가지고 있는 좋은 역량, 그로 인한 나의 성공 경험을 리마인드하는 것으로도 낮아진 심리적 에너지를 높일 수 있습니다. 과거 성공 경험 속에서 나만의 강점을 정리해보고, 그 강점으로 현재의 업무를 잘해볼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면 효능감을 높일 수 있습니다. 


메커니즘 3. 회복탄력성 : 일상에서 에너지 관리하기

새로운 조직에 적응하는 것은 상당한 몸과 마음 에너지를 필요로 합니다. 안 해보던 업무나 활동을 하기도 하고, 원래 하던 업무 방식을 다른 사람들과 맞춰야 하는 과정에서 마음, 즉 생각과 감정 에너지를 많이 소모하게 됩니다. 그러나, 마음 에너지는 눈에 잘 보이지 않아서 보통은 많이 소진이 된 상태가 되어서야 챙기게 되므로, 미리 잘 챙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심리학에서는 난관이나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이것을 딛고 일어서서 더 나은 방법으로 시도하는 심리적 힘을 회복탄력성이라고 정의하고, 일상에서 긍정정서 자주 느끼기, 정서적 지지자 만들기, 마음챙김으로 평온함 얻기를 통해 향상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현재 나의 에너지 상태를 잘 인식하는 것, 그것을 위해 작은 행동이라도 스스로 실천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스스로에 대한 긍정관점을 갖는 것, 이미 내가 잘하고 있는 것을 잊지 않으며 나만의 방식에 자신감을 갖는 것, 새로운 변화와 많은 업무 속에서 나의 에너지를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렇게 온보딩 기간을 하루씩 잘 지낸다면 새로운 조직에서의 성장을 기대해볼 수 있지 않을까요.


블룸컴퍼니 박민정 PD

happier mind, better work
블룸컴퍼니


T. 02-6949-4669   F. 02-6969-9605

ask@bloom.company 

사업자등록번호 211-88-9557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17-서울서초-2036

06754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23길 88 B1

Copyright © 2021-2022 BLOOM COMPANY. All rights reserved.

블룸레터 최고의 조직을 만드는
마인드 인사이트를 받아보세요.